본문 바로가기

아티스트 프로필

아티스트 프로필 이미지

활동연대 2010

활동유형 남성| 솔로 | 보컬,작곡

활동장르 가요 > 포크

데뷔 2011 |3MINUTE 30 SECOND & CALLING |불러본다

아티스트 리뷰

  • DKSOUL  (김동규)
  • *DKSOUL PROFILE*

    학력: 상명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뮤직테크놀리지 학과 보컬과정중

    2008년TBS 서울숲가요제 금상 작사상
    2010년 한국포크송협회 대천 포크 가요제 대상
    2008년 서울경기대학 창작가요제3회수상 강남대 인천대 수원대 대상
    영화 도쿄택시 OST 얼굴 가수겸 작곡가


    DKSOUL 본명(김동규)이 한국 가요계에 포크락장르로 도전장을 던졌다.

    DKSOUL 김동규는 1집 3MINUTE 30 SECOND & CALLING 을 발표하였다.

    디케이소울 김동규는 탄탄한 락창법과 부드러운 소울울. 포크가요를 기반으로 오랜 시간 한국적 포크를 위해 노력해온 뮤지션이다.

    10월 11일 CJ E&M 에서 유통되는 디케이소울 정규1집 타이틀곡 불러본다, 3분30초, 얼굴(도쿄택시OST). BABY TO NIGHT) 등 총 9곡의 넘버는

    한국적 포크락에 새로운 출발을 의미한다.

    단순하면서도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귀를 간지럽히는 어쿠스틱 기타선율은 오랜 무명시절을 지나온 디케이만에 독특한 창법과 목소리에 잘 녹아 있다.

    째즈스타일리스트 웅산의 권유로 타이틀곡 3분30초를 편곡하였으며 대중 음악 작곡가겸 가수 윤상에게 많은 영향을 받아 2번째 타이틀곡 불러본다와 가슴만타요를 작곡하였다고 한다.

    디케이소울 김동규는 자신의 곡을 전곡 작사 작곡 편곡하는 신인답지 않은 음악성과 신선함으로 싱어송라이터에 진지함을 앨범에 담아 내었다.

    특히 타이틀곡 3분 30초는 무명시절 서울로 귀경하며 느꼈던 세상음악을 향한 메세지와 정든 고향을 등지고 떠나와 힘겹게 살아야 했던 하루살이 뮤지션에

    슬픈감정을 오롯이 담아 내었다.

    디케이소울은 뮤지션이다.

    그의 곡에 참여 해준 뮤지션도 여럿이다. 많은 히트곡과 노래로 대중에 사랑을 받는 하림(하모니카,아코디언)과 한국최고의 째즈 기타리스트

    박주원(헤리티지)이 함께 참여 하여 디케이소울 김동규의 3분30초를 빛내어 주었다.또한 baby to night에는 정수완(세렝게티)과 드럼 신석철.윤관식 피아니스트 김경씨도

    참여하였다.

    김동규는 자신의 음악을 위해서 기획사를 찾지 않았고 최고의 음악을 만들기 위해서 2년4개월간에 음악작업을 하였다.

    1번재 타이틀곡 불러본다는 한국 최고의 바이올린 리스트와 첼리스트가 함께 협연 하여 1음1박 아름다운 사랑의 랩소디를 만들었다. 애뜻하고 가슴설레는 발라드 넘버로 늦

    가을에 잘 어울리는 곡이다. 또한 불러본다 뮤직 비디오에는 마이티 마우스 베이글녀로 유명한 영화배우 박아롱씨가 출연하여 애뜻한 사랑을 표현하였다.

    김태식 감독에 한국 영화 도쿄택시 o s t 였던 "얼굴"에 뮤직비디오는 도쿄택시에 영상을 그대로 사용해 영화배우 유하나씨와 일본배우 야마다 마사시 ,아마자키 하지메가씨가 등장해

    볼거리가 충만하다.

    DKSOUL김동규는 가창력과 수상경력 또한 굉장히 화려하다.

    2008년 TBC 서울 숲 가요제에서 자신의 곡으로 금상과 작사상을 한번에 검어 쥐었고 2010년 한국 포크 송 협회에서 시행한 대천 해변 통기타 가요제 에서 자신의 자작곡으로

    대상을 수상했다. 그이외 서울 경기 대학가요제 2008년강남대 ,2008수원대, 2008인천대에서도 모두 자작곡으로 대상을 수상하였다.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꿋꿋하게 자신의 음악을 대중화 시키기 위하여 노력하였고 비주류의 음악을 주류화시키기 위해 지금도 노력하고 있는 진행형 아티스트다


    디케이소울 앨범은 "한시대를 지나는 음악인들의 산유물이며 그 시대를 살고 있는 순수시인에 진정성이다"라는 말을 남겼다.

    앞으로 뜻깊은 행사와 좋은 콘서트에서 DKSOUL 김동규의 행복한 행보를 기대하여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