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기저귀를 갈다가 (부제 - 아버지) (Original Ver.) (Feat.박완규)

  • TODAY1 | 통계

곡 소개

기저귀를 갈다가 (부제 - 아버지) (Original Ver.) (Feat.박완규) - 앨범
기저귀를 갈다가 (부제 - 아버지) (Original Ver.) (Feat.박완규) (03:24) 파스텔블루(PastelBlue)
  • 가사
  • 박완규:
    바지를 내리고 다리를 들어요 왜 이리 앙상하게 마르셨나요
    한참이 흘러서 눈을 뜨셨네요 날 보며 웃음짓고 계신건 맞나요

    PD블루:
    저는 아직 기억합니다 넓은 어깨 호탕한 웃음
    당신은 그렇게 항상 든든하게 그 자리에 계실 줄 알았습니다
    생각 나시죠 제가 열이 많이 나던 어느날 밤
    커다란 당신의 등에 업혀 이 병원 저 병원 뛰어 다니시다
    제가 지쳐 잠들때까지 뜬 눈으로 밤새 보내셨죠 저예요 저왔어요

    박완규:
    바지를 내리고 다리를 들어요왜 이리 앙상하게 마르셨나요
    한참이 흘러서 눈을 뜨셨네요 날 보며 웃음짓고 계신건 맞나요

    PD블루:
    월급날이면 고소한 통닭냄새와 함께 과자세트를
    양손에 드시고 퇴근하시면 온 가족이 둘러앉아
    웃음과 행복이 가득찬 저녁시간을 보냈죠
    목이 메여 올때면 무조각을 먹여주시던 영원할것만 같았던
    당신이였기에 지금 누워계시는 그 모습이 더욱 더 생소합니다

    박완규:
    사랑한다는 말 고맙다는 그 말 한번도 해드리지 못했던 그 말
    이젠 말할 수 있죠 안아드릴 수 있죠 아직 늦진 않았나요 사랑합니다

    파스텔:
    사실은 미워한적도 있었죠 말은 안했지만 야속하게 느껴졌었던 때도 있었죠
    하지만 지금은 그 강하셨던 모습까지 그리워요

    PD블루:
    방황끝에 집에 돌아왔을때 아무말도없이 껴앉아 주셨죠
    속으론 나보다 더 흐느끼던 당신의 심장소리가
    어깨위로 떨어지던 그 뜨거운 눈물방울이
    박완규:
    바지를 내리고 다리를 들어요 왜 이렇게 앙상하게 마르셨나요
    한참이 흘러서 눈을 뜨셨네요 날 보며 웃음짓고 계신건 맞나요
    사랑한다는 말 고맙다는 그 말 한번도 해드리지 못했던 그 말
    이젠 말할 수 있죠 안아드릴 수 있죠 아직 늦진 않았나요 사랑해요 아버지

오류가사신고

  • 참여스탭

이곡의 아티스트

파스텔블루(PastelBlue)

파스텔블루(PastelBlue)

남성 | 그룹

가요 > 발라드

이 곡이 수록된 앨범

기저귀를 갈다가 2 - 앨범

기저귀를 갈다가 2

파스텔블루(PastelBlue)

2011.05.02

미니차트

차트 정보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