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반쪽마저 날린 사람

  • TODAY0 | 통계

곡 소개

반쪽마저 날린 사람 - 앨범
반쪽마저 날린 사람 (06:19) 개구장애
  • 가사



  • 사람들은 모두 1+1은 2라고 말한다. 하지만 나는 그렇지 않을수도
    있다고 생각을 했다. 1+1은 바다이거나 꽃이거나 바람일수도 있다고.
    그런 나를 비웃으며 사람들은 내게 말했다
    1+1은 1도 아닌 3도 아닌 단지 2일뿐이라고

    RAP 실습실 문을 열고 들어갔을 때 내 눈에 들어온 것은 많은 사람들
    그 사이로 살며시 눈 뜬 몸통 날린 사람이 거기 있었지
    열심히 앞뒤로 왔다갔다하는 톱은 그의 머릴 괴롭히고 있었지만
    그래도 눈을 살며시 뜨고 군소리 하나 없이 가만히 있었지
    이번엔 비스듬히 놓고 자르니, 코는 바닥에 일그러지고
    찍하는 소리와 함께 그의 머리가 열렸어
    쉬지 않고 다시 톱을 들고 그의 머리를 반으로.
    몸통 날렸던 사람은 마침내 반쪽마저 날린 사람이 되가고 있었어

    SONG 반쪽마저 날린 사람을 받고서 많은 사람들은 메스를 들었어
    어느새 나 역시 무언가를 도려내면서 메스꺼운 속을 느꼈어
    실습실 테이블 위엔 그의 살점들이 이리저리 조각나
    뒹굴고 있었기에...

    RAP 내일 모레가 조카 백일잔치라는 것이 문득 생각이 났어
    반쪽마저 날린 사람도 백일잔치를 했을까
    백일잔치 혹시 안했다면 돌잔치는 했을가
    돌잔치마저 안했다면 여지껏 생일잔치 한번쯤을 치뤘을꺼야

    SONG 반쪽마저 날린 사람을 낳을 때 그도 크게 울며 태어났을꺼야
    그리고 하이얀 보드라운 살을 보이며 빨간 탯줄 끊기었을 때
    이렇게 거무티티한 자신의 살점이 이리저리 조각나
    뒹굴줄 알았을까...전쟁동안 살려고 버둥거리기도 했겠지
    결혼을 했다면 자식도 보고, 한번이라도 웃어보고 울어보고
    행복과 슬픔도 느꼈을꺼야
    지금의 나처럼 삶에 대한 고민들도 했겠지
    비록 지금 나에겐...

    언제부터인가 나는 1+1이 바다라고 꿈꾸던 시절을 날려 보냈다.
    그리고 꽃이 될 수 있다는 바램도, 바람이 될 수 있다던 바램마저도
    하나씩 떨어져 나가는 그의 살점들을 볼 때마다
    나는 저기 누워있는 사람이 하나씩 꿈을 잃어가고 있는
    내가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하곤 한다

    SONG 날 지켜주던 수많은 꿈들을 모두 날려버린 지금의
    난 다르지 않아 반쪽마저 날린 사람과

오류가사신고

  • 참여스탭

이곡의 아티스트

개구장애

개구장애

혼성 | 그룹

가요 > 포크

이 곡이 수록된 앨범

개구장애 ( 엘도라도 ) - 앨범

개구장애 ( 엘도라도 )

개구장애

1997.00.00

미니차트

차트 정보가 없습니다.